커뮤니티
Department Theatre Cinema Musical
커뮤니티 > 입학상담

입학상담

단편영화 '가시소녀'의 배우를 모집합니다.

페이지 정보





작성일2003-10-15 10:41
안녕하세요. 저는 경희대 연극영화과를 전공하고 현재 용인대 예술 대학원 영화과에 재학중인 김형진이라고 합니다. <br> <br>이번에 단편영화를 연출하여 이에 함께하실 배우분을 모집중에 있습니다. <br> <br>자세한 사항은 다음과 같습니다. <br> <br> <br> <br> <br> <br>촬영일정 : 2003. 10. 27 (월) - 10. 30 (목) <br> <br>모집부문 : 연기자 <br> <br>              (다음의 시놉시스의 '그녀'와 '친구'에 해당하는 여성 연기자 2인 <br> <br>                나이는 20대 초반 혹은 이하이거나 그에 상응하는 외모를 가지신 분이라면 <br> <br>                나이를 고려하지 않으셔도 좋습니다.) <br> <br>연락처 : half_dream@freechal.com / 016-221-1595 <br> <br> <br> <br>완성된 단편영화는 차후 여러 영화제에 출품을 예정하고 있습니다. 성실히 연기하여 함께 좋은 작품을 만들어 주실 여러분을 기다립니다. <br> <br> <br> <br> <br> <br> <br> <br>1. 작가의도 <br> <br> <br> <br>그냥 그런 기분이 들 때가 있다. <br>많은 사람들과 함께 있으면서도 왠지 혼자 들판에 서있는 것 같은 기분. <br>친한 사람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내다가도 왠지 내가 있어서는 안 될 곳에 있는 듯한 기분. <br>늘 상 곁에 있던 사람들에게도 왠지 다가가기 힘든, 내가 다가가면 사람들이 멀어져 갈 것만 같은 그런 기분 말이다. <br>그리고 그럴 때마다 곰곰이 생각해 봐도 그런 기분이 들 이유를 찾기란 어렵다. <br>말 그대로 '그냥' 나를 찾아와 어떨 때는 꽤나 오랫동안 이유 없는 우울함에 시달리게 하다가 작별 인사도 없이 사라지는 그런 '기분'일 뿐이다. <br> <br>처음에 내 안에 그런 기분을 발견했을 때 적잖이 당황했었든 것 같다. <br>이전까지의 내가 알던 나와는 또 다른 내가, 자고 일어나니 어느 새 '내'가 되어버린 것 같은 그런 당황스러움 이라고 할까? 마치 카프카의 '변신'에 나오는 주인공이 되어버린 그런 느낌이었다. <br>그리고 난 어떻게 하면 그런 당황스러움에서, 그런 이유 없이 외로운 기분에서 벗어날 수 있을까 하는 생각에 골몰하게 되었다. <br> <br>처음에는 나를 둘러싸고 있는 타인들에게서 문제점을 찾아내려 했었다. <br>'그래, 분명히 저들이 뭔가 변했을 거야. 난 무의식적으로 그 이질점을 느낀 거고, 그래서 이런 기분이 드는 걸 거야' <br>난 열심히 그들의 변화가 무엇일까, 그들의 문제점이 무엇일까를 찾아내려 하였다. <br>하지만 그런 관찰의 결과로 내가 깨달은 것은 그들에게서 '변한 점'이란 발견할 수 없었다는 것 뿐이었다. 하긴 처음부터 말이 안 되는 가정이었다. 내 주변에 있는 모든 사람이 하루 아침에 모두 변해 버릴 수는 없는 거니까.. <br> <br>다음으로 내가 시도한 방법은 썩 내키는 것은 아니었지만 내 안에서 문제점을 찾아내는 것이었다. 그리고 그것은 앞서 시도한 방법보다는 훨씬 해답에 근접한 것 같긴 하였다. 내 안에서 '변화된' 부분을 찾을 수는 없었지만, 그보다 훨씬 오래전부터 고질적으로 내 안에 숨어있던 문제들을 발견할 수는 있었던 것이다. 턱없이 여린 마음, 이기심, 분노, 타인에 쉽게 열리지 않는 마음의 문.. 뭐 그런 것들을 말이다. 그리고 동시에 한 가지 더 알게 된 사실은 그런 것들이 그 당시를 기점으로 '생겨난' 것들이 아니라 내 자신이 싫어서 내 안에 깊게 밀어 넣었던 것들 이었을 뿐, 표면적으로 드러나는 '나'와 전혀 별개의 것이 아닌 '나 자신' 자체라는 점이었다. <br>..그것은 마치 내 몸에 가시가 돋아난 기분이었다. 아니, 원래부터 내 몸에 돋아 있던 가시를 잊고 지내다가 어느 날인가 왠지 이상한 기분이 들어 조심스레 풍선을 만지다가 '펑'하고 터져 버리는 풍선을 보고 '아, 난 원래부터 가시 인간이었던가' 라고 새삼 깨닫게 되는 그런 기분이었다. <br> <br>그리고 그런 깨달음을 얻으면서 나의 기분은 더욱 악화되어 갔다. <br>난 언제나 '나에게는 가시가 돋혀 있다'는 것을 의식하게 된 것이다. 여전히 변함없이 나에게 다가오던 그 사람들에게, 나에게 손을 내밀어 주려던 그 사람들에게 '가시가 돋혀 있음을 스

#대경대학교 #연극영화과 #뮤지컬과 #배우 #가수 #연기과 #뮤지컬배우 #연기자 #연극영화 #뮤지컬 #뮤지컬과입시 #연극영화과입시

본문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